Daily e-sports

'미스틱' 진성준, "징동과 결별...아내와 이혼소송 중"

center
'미스틱' 진성준(사진출처=징동 게이밍)
'미스틱' 진성준이 징동 게이밍(JDG)과 결별했다. 또한 아내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며 아이와 관련한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진성준은 1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최근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가장 먼저 징동 게이밍과 결별했다고 전한 그는 "코로나19로 출, 입국이 원활하지 못한 시기에 올 한해 서로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며 "이후에도 단기간에 상황이 개선되기 어렵다는 점에 동의하며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황서도 최선의 배려를 해준 팀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진성준은 아내와도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진성준은 "여러 원인들로 혼인 관계를 지속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혼 조정을 하려고 했지만 원만한 합의에 이르지 못해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이와 관련해서 떠도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 아이는 제 아이가 맞다. 아버지로서 책임을 다하려고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며 "아이와 관련해서 어떤 억측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이의 엄마와 관련해서 여러분이 걱정하는 부분을 저는 아이로 인해 걱정하고 있다. 아이가 사리를 분별하는 나이가 되기 전에 데리고 와서 제가 양육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앞으로의 진로가 결정되는 대로, 사정이 허락하는 대로 가능한 빨리 아이를 데리고 와서 부모님과 함께 양육하려고 한다"며 "제 아이가 엄마와 상관없이 심신이 건강한 아이로 자랄 수 있도록 부족하지만 아비 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진성준은 "올 한 해 성과 없이 마무리하게 되어 일로는 아쉬움이 많지만 개인적으로는 그간 어려웠던 상황들을 정리할 수 있도록 결심하게 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내년에는 일로도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그리고 좀 더 신중하고 성숙한 인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