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금, 항저우] '홈 텃세' 중국 LoL의 초라했던 마무리

center
중국 LoL 대표팀(cr:@一村那点事儿).
개최국의 이점으로 홈 텃세를 부리던 중국 리그 오브 레전드 대표팀이 홈 관중 앞에서 망신을 당할 뻔했다. 중국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

중국이 29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 주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동메달 결정전에서 베트남에 2대1 진땀승을 거뒀다. 그야말로 쉽지 않은 경기였다. 1세트에서 충격적인 대패를 당한 중국은 이후 동점을 만들었지만, 3세트서는 중반까지 밀리는 등 고전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부진한 경기력에 홈팬들의 열렬한 환호 역시 잦아들었다. 이른바 '도서관'이 된 것이다. 1세트 시작과 함께 단합된 목소리로 찢어질 듯 "짜요! 짜요!"를 외치던 홈 관중들은 경기 중반 이후부터 조용해지기 시작했다. 결국 패배로 끝난 1세트. 관중석에서는 선수들에게 고함을 치는 듯한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이에 2세트 시작 때는 1세트 시작 때와 같은 단합된 응원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누군가가 "짜요"를 선창하면 모두가 거기에 맞춰 "짜요"를 외치며 선수들에게 힘을 주던 관중들이었지만, 실망스러운 경기력 탓인지, 이전보다는 작아진 소리의 "짜요" 함성이 경기장을 맴돌 뿐이었다.

중국은 결국 2세트를 승리하고 세 번째 세트에서 진땀승을 거두며 동메달을 걸었지만, 홈 관중의 열렬한 응원을 힘입어 그 위세를 자랑하던 중국의 마지막 모습은 대회 시작과는 많이 달라 보였다. 중국 LoL 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 그야말로 '진심'이었다. 50일에 가까운 합숙 기간을 가지며 아시안게임 LoL 초대 챔피언 자리를 노렸다.

대회가 시작되자 일방적인 홈 텃세도 이어졌다. 홈 관중의 응원을 차지하고서라도, 유력한 금메달 경쟁 상대였던 한국 대표팀에게는 주 경기장에 적응할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 하지만 결국 중국은 실망스러운 경기력과 함께 동메달이라는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 시작 전 그들의 기대와 비교해 보면 이번 아시안게임 중국 LoL 대표팀의 마지막 분명 모습은 초라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