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미래콘텐츠재단, '게임인재단'으로 명칭 변경…남궁훈 이사장 복귀

center
미래콘텐츠재단은 '게임인재단'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재단 설립자인 남궁훈 이사장이 복귀한다고 30일 밝혔다. 게임인재단은 남궁훈 이사장의 복귀와 함께 게임을 중심으로 한 인재 육성 및 장학 활동과 게임 인식 제고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성화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최했던 게임개발대회와 경기게임마이스터고 후원 및 장학사업은 일반 고등학교로 영역을 확대해 게임 인재 양성과 장학 사업을 강화한다. 나아가 게임 산업이 가상현실, 인공지능(AI), 엔터테인먼트와 만나는 '비욘드 게임(Beyond Game)' 영역에서 게임의 역할을 강조하고 지원하며, 디지털 콘텐츠 전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남궁훈 이사장은 "게임인재단이 어느덧 10년 차를 맞이했고, 다시 이사장으로 취임해 감회가 남다르다"며, "재단은 인재 육성 및 장학 사업을 강화하는 동시에 게임 산업의 위상을 재정립하며, 콘텐츠 업계 인식 개선 사업, 게임·콘텐츠 관련 학술 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활발히 진행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게임인재단은 2013년 남궁훈 이사장이 직접 설립하고 초대 이사장을 맡아 게임을 중심으로 디지털 문화 콘텐츠 전반에 대한 다양한 공익사업을 추진하며 대한민국 게임 인식 개선과 인적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표창 등을 받은 바 있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