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체험기] LLL,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엔씨표 슈팅게임

center
엔씨소프트 'LLL' 대표 이미지(제공=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선보이는 신작 슈팅게임 'LLL'이 이용자들에게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LLL'은 지난해 11월 엔씨소프트의 오픈형 연구개발 문화 '엔씽(NCing)'의 일환으로 처음 공개돼, 독특한 세계관과 박진감 넘치는 액션으로 슈팅게임 이용자들에게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엔씨소프트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23'에서 'LLL'의 시연회를 통해 이용자들이 게임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LLL'은 엔씨소프트가 PC·콘솔 플랫폼으로 개발 중인 오픈월드 슈팅게임으로 특정 사건을 통해 역사가 바뀐 대체 역사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지스타 2023'에 앞서 엔씨소프트가 마련한 미디어 시연회를 통해 'LLL'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LLL'은 훌륭한 그래픽과 오픈월드 환경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이벤트로 세계관에 몰입할 수 있는 준수한 슈팅게임이다. 다만 타격감 면에서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발전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center
'LLL' 초반 시작 장면(제공=엔씨소프트).
center
'LLL' 게임 속 전투 장면(제공=엔씨소프트).
시연회에서는 파괴된 서울을 배경으로 제작된 오픈월드에서 자유로운 이동과 탐험이 가능했다. 실감나게 구현된 그래픽으로 위기 상황의 긴박감을 느낄 수 있었으며, 맵 곳곳에 위치한 한글은 반가움을 더했다. 주요 목표 지점에서 진행되는 메인 퀘스트 외에도 곳곳에서 시민 구출, 거점 점령, 적 소탕 등 다양한 서브 미션이 제공된다. 퀘스트 진행 중 시연회에 참석한 다른 이용자들도 만날 수 있었다.

오픈월드에서 이벤트가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다른 이용자들이 수행 중인 미션에 끼어들어 지원하는 것도 가능했으며, 위급한 상황에서 도움을 받는 경우도 다수 발생했다. 특히 시연회가 끝나는 시점, 메인 퀘스트를 완수하지 못해 제공된 압도적인 연출의 시네마틱 컷씬은 참여자 전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되면서 몰입감을 더했다.

center
'LLL' 인게임 이미지(제공=엔씨소프트).
center
감정표현을 통해 다른 이용자와의 교류도 가능했다(제공=엔씨소프트).
적을 처치하면 탄약을 비롯해 각종 장비를 획득할 수 있다. 총기마다 다른 등급과 스킬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기호에 맞는 총기를 획득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이 주요 콘텐츠가 될 것으로 보인다. 수류탄 등의 투척물은 강력하면서도 자주 보급되기 때문에 주저 없이 사용할 수 있었다. 회복이 가능한 소비 아이템이 없는 대신 슈트, 드론 등을 활용한 자동회복 시스템이 제공된다.

'LLL'은 높은 화력으로 적을 공격하는 화력형, 적을 불능 상태로 만드는 유틸형, 에너지 실드를 이용한 방어형, 광학 위장을 통한 은신형 총 4가지 택티컬(Tactical) 장비가 제공된다. 각 슈트가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출시 이후 다른 이용자와의 협동 플레이에서 슈트와 스킬을 조합하는 색다른 재미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center
'LLL' 슈트 선택 장면(제공=엔씨소프트).
center
'LLL' 인벤토리 이미지(제공=엔씨소프트).
'LLL'에서 적들은 경장갑, 중장갑 등 다양한 방어구를 갖추고 있다. 방어구별 파괴 가능한 탄의 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게 총기를 바꿔가며 사용해야 했다. 또한 저격총에는 탄도학이 적용돼 장거리의 적을 맞추기 위해서는 거리 계산이 필요했다. 실제 총기 작동 원리가 접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타격감은 다소 아쉬웠다. 적의 체력을 확인할 수 없어 공격 성공 여부를 직관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웠다. 총기 반동도 다른 슈팅게임 대비 어려웠으며, 수류탄 등의 가젯을 던지는 모션은 일부 부자연스럽게 느껴지기도 했다.

다만 첫 시연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슈팅게임으로서 나쁘지 않은 수준을 갖추고 있다. 게임 자체의 독특한 컨셉트와 진행 방식이 준수하기 때문에 향후 담금질을 거친 후에는 보다 훌륭한 게임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충분해 보인다.

center
'LLL' 게임 내 전투 이미지(제공=엔씨소프트).
center
'LLL' 전투 장면(제공=엔씨소프트).
시연회에 앞서 진행된 게임 소개에서 'LLL' 개발진은 정식 출시 시점에서는 다른 장소로의 이동이 자유롭게 가능할 뿐 아니라 지하철 등 실내 공간에서의 전투를 구현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양한 탈 것 시스템과 이동 파츠를 통해 오픈월드 곳곳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 중이라고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LLL'은 훌륭한 그래픽으로 오픈월드에서 자유롭게 호쾌한 액션을 느낄 수 있는 슈팅게임이다. 일부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발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개발 과정을 통해 완성도를 갖춘 모습으로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남겼다. 슈팅게임 신작을 찾는 이용자라면 '지스타 2023'에서 엔씨소프트 부스를 통해 'LLL' 시연을 체험해볼 것을 추천한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