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리뷰]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 고전 RPG의 감동 그대로

center
최근 들어 기술의 발전으로 게임의 그래픽 상향 평준화가 이뤄지고 있다. PC나 콘솔 대작뿐만 아니라 모바일게임의 그래픽도 실사를 방불케 할 정도로 사실감 넘치는 경우가 많다.

실사풍 그래픽 시대에 과거 도트 그래픽 시대의 향수를 물씬 느끼게 해주는 신작이 등장해 많은 올드 게이머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퀘어에닉스가 개발하고 넷이즈게임즈가 국내 서비스하는 턴제 모바일 RPG '옥토패스 트래블러: 대륙의 패자'가 최근 정식 출시돼 옛 감성을 되살리고 있는 것.

◆작고 귀여운 2D 도트 캐릭터로 옛 감성 그대로

center
'옥토패스 트래블러' 마을 안 주점 방문 화면. 고전 RPG 느낌을 그대로 살린 2D 도트 그래픽의 캐릭터가 인상적이다.
초창기 게임은 대부분 도트 그래픽으로 구현됐다. 따라서 캐릭터도 2D 도트 그래픽 SD 캐릭터가 일반적이었다.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는 마치 90년대 고전 RPG에 등장했을 법한 도트 그래픽 기반 캐릭터가 등장한다.

요즘 기술로는 2D 도트 그래픽 기반 캐릭터도 보다 고해상도의 정교한 형태를 충분히 구현할 수 있지만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4각형의 도트가 느껴질 정도로 옛 스타일 그대로다. 레트로 감성의 그래픽으로 고전 JRPG 마니아들을 공략하겠다는 개발진의 의도로 보이는데, 확실히 요즘 출시되는 신작들과는 차별점으로 작용한다 하겠다.

center
마을을 벗어난 필드의 모습. 이동하다 보면 무작위로 적이 출현한다. 오른쪽 상단 미니맵에 퀘스트 지역이 표시된다.
배경 그래픽은 캐릭터보다는 보다 세밀하게 표현됐지만 고전 게임의 배경 그래픽이라 해도 크게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다. 마을 내에서 여러 NPC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여러 건물을 드나들며 퀘스트를 수행하는 초반부 게임 진행 또한 고전 RPG 느낌을 잘 살렸다.

◆8개 캐릭터로 덱 구성해 치르는 턴제 전투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는 JRPG의 옷을 입은 수집형 RPG라 할 수 있다. 뽑기(인도)를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얻을 수 있으며 이들 중 8명의 캐릭터로 덱을 구성해 전투를 진행할 수 있다.

center
한 덱은 최대 8명의 캐릭터로 구성할 수 있다. 후위에 위치한 캐릭터들은 턴이 지날 때마다 체력을 회복할 수 있어 전후위 교대를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
캐릭터는 5성까지 등급이 구분되는데 3-4성 정도의 캐릭터로도 충분히 게임 진행이 가능하다. 캐릭터 레벨을 열심히 올리고 레벨에 맞는 무기와 방어구를 꾸준히 구비해 덱을 꾸리면 보스급 몬스터와의 전투도 무리없이 클리어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에서의 전투는 별도 던전에서 진행된다. 필드를 이동하다 보면 무작위로 출현하는 적은 난이도가 높지 않아 기본 공격을 한두 턴만 진행하면 클리어 가능한 경우가 많다.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는 자동 전투를 진행하지 않지만, 공격 버튼을 누르기만 해도 전위에 위치한 4명의 캐릭터가 순차적으로 공격하며 한 턴이 지나가는 반자동 느낌의 전투 시스템이어서 수동 조작 스트레스가 높지는 않다.

◆브레이크와 부스트, 도망치기의 적시 사용이 중요

center
약점 공격과 치명타가 터져 더 많은 대미지를 가하는 장면.
보스급 몬스터나 맵마다 정해진 지역에 출몰하는 네임드 몬스터의 경우 전위와 후위의 캐릭터 교체를 적절히 이용해 캐릭터 체력을 관리하며 장기전을 치르면 승산이 높아질 수 있다. 후위에 위치한 캐릭터는 공격에 참여할 수 없지만 매 턴이 지날 때마다 일정 체력을 회복한다.

브레이크는 적의 약점을 공략해 일정 턴 동안 무력화시킬 수 있어 강적과의 전투에서 중요하다. 브레이크에 걸린 적을 부스트(게이지 3개를 소모해 단일 턴에서 4회 공격 발동)를 사용해 공격하면 많은 대미지를 넣을 수 있다. 지원자를 활용해 아군의 체력을 높이거나 공격력을 높이는 등의 스킬을 사용할 수도 있다.

center
전멸하기 전에 도망에 성공하면 게임을 그대로 이어할 수 있다.
승산이 없는 전투에 임하게 되는 경우가 나올 수 있는데, 그럴 때는 도망을 선택하면 된다. 도망에 성공하면 필드로 돌아와 계속 게임을 진행할 수 있는데, 전투에서 전멸시 마을에서 다시 시작해야 해 번거롭다. 도망도 100% 성공하는 것이 아니고 일정 확률로 실패하는 경우도 있으니 체력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 도망을 선택하기를 추천한다.

◆풀 보이스 더빙이 몰입감 높여주는 방대한 시나리오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는 방대한 시나리오를 자랑한다. 일본에서 먼저 선출시돼 장기간 서비스되고 있는 만큼 그 동안의 업데이트 분량도 상당할 수밖에 없다.

center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의 초반 스토리. 음산한 분위기에서 비극적인 스토리가 진행된다.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는 초반부터 다소 비극적이면서도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로 이용자들을 게임에 빠져들게 만든다. 일본 정상급 성우진이 참여한 풀 보이스 더빙과 한국어 자막은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비주얼 노벨을 보는 듯한 느낌마저 준다. 작곡가 야스노리 니시키(Yasunori Nishiki)가 참여한 배경음악도 게임에 웅장함을 더해준다.

스토리 진행뿐만 아니라 전투 시에도 각 캐릭터마다 파이팅을 외치며 전투의 긴장감을 높여준다. 공격 시 효과음은 도트 이펙트와 잘 어울리게 구현돼 나름의 손맛도 느낄 수 있다.

◆경쟁 요소 없는 싱글 플레이 게임…천천히 오래 즐긴다

center
5성 캐릭터 '테오' 획득 화면.
'옥토패스: 대륙의 패자' 메인 스토리 진행 외에도 각종 NPC와의 다양한 대화나 서브 스토리까지 더해져 이야기가 아주 풍성하다. 경쟁 요소가 없는 싱글 플레이 게임인 만큼, 빠른 진행의 부담도 없어 고전 패키지 게임을 즐기던 느낌 그대로 천천히 진행해도 무방하다.

중간에 다소 막히는 구간이 나온다면 캐릭터 뽑기 과금을 통해 덱을 보강할 수도 있지만, 필드 사냥을 지속하며 캐릭터 레벨을 올리고 재화를 수급해 장비를 강화하며 게임을 진행해도 된다. 덱을 대폭 강화해 PvP를 할 일도 PvE 경쟁 콘텐츠로 순위를 매길 일도 없으니 한 편의 긴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감상한다는 느낌으로 편안하게 즐기다 보면 어느새 성장한 모습의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