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젤다'와 '마리오'의 힘, 닌텐도 2분기 순이익 대폭 증가

center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출처=한국닌텐도 공식 홈페이지).
닌텐도가 신작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과 영화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무비'의 흥행에 힘입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이어갔다.

닌텐도는 3일(일본 현지 시각) 2023년도 2분기(4월~6월) 실적을 발표했다. 닌텐도는 2분기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한 4613억 엔(한화 약 4조23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854억 엔(한화 약 1조7000억 원), 1810억 엔(한화 약 1조650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약 82%, 52% 상승했다.

닌텐도는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과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무비'의 흥행으로 호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12일 출시된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은 6월까지 약 1851만 장이 판매됐으며, 지난 4월 개봉한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무비'는 7월30일 기준 관람객 수 1억 6810만을 달성하며 약 13억4900만 달러(한화 약 1조 7600억 원)의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출처='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공식 홈페이지).
두 작품의 흥행으로 닌텐도 스위치 하드웨어 판매량도 큰 폭으로 늘어났다. 닌텐도 스위치는 전년동기대비 13.9% 증가한 391만 대가 판매되고, 연간 닌텐도 스위치 플레이 사용자 수 1억1600만 명을 넘겼다. 디지털 판매를 포함한 소프트웨어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26% 증가한 5221만 개를 기록했으며, '슈퍼마리오 카트8 디럭스'는 2분기 167만 장이 추가로 출하되면서 누적 출하량 5546만 장을 달성했다.

닌텐도는 "앞으로도 이용자 수를 늘리기 위해 비디오 게임 플랫폼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명탐정 피카츄',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원더', '슈퍼마리오 RPG' 등 2023년 하반기 출시할 신작으로 성과를 이어갈 방침이다"라고 강조했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