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네이버 '치지직', 50억원 규모 스트리머 지원 프로젝트 발표

center
(사진 제공=네이버).
트위치 철수 이후 국내 스트리밍 플랫폼 사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가 신규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에서 대규모 스트리머 지원 프로젝트를 발표해 이용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네이버는 자사의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에서 게임 스트리밍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총 50억 원 규모의 창작자 지원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스트리머에게 총 20억 원 상당의 콘텐츠 제작비를 지원하는 '치지직 파트너 스트리머 콘텐츠 지원'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치지직에서 활동하는 파트너 스트리머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제작 지원을 원하는 스트리머는 월 1회, 연 최대 2회까지 신청 가능하다. 최종 선정된 스트리머는 회당 최대 2000만 원의 제작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네이버는 초기에는 파트너 스트리머 한정으로 운영되지만 점차 지원 횟수와 대상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라 밝혔다.

더불어 스트리머 참여 이벤트 개최, 굿즈 제작 지원, 네이버 내 프로모션 등 총 30억 원 규모의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마련된다. 스트리머 참여형 이벤트인 '치스티벌' 외에도 스트리머 수익 모델 다각화를 위한 굿즈 제작 지원, 게임판 및 게임 라운지에서의 채널 노출 기회 확대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창작자 지원 프로젝트가 인기 스트리머는 물론 잠재력 있는 스트리머들이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치지직은 스트리머와 플랫폼이 함께 성장하는 스트리밍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채로운 지원을 펼쳐 나갈 것"이라 전했다.

한편 치지직은 네이버의 신규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지난해 12월19일 오픈 베타 서비스가 시작됐다. 네이버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하며 완성도를 높이고, 2월 중 구독 및 영상 후원하기 기능을 업데이트해 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라 설명했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