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발란체, 게임에 최적화된 블록체인 선보인다

저스틴 김 아발란체 한국지사장.
저스틴 김 아발란체 한국지사장.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웹3 서비스를 제공 중인 아발란체가 게임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을 제공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저스틴 김 아발란체 한국지사장은 12일 경기도 성남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서 개최된 '제3회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2부 행사 첫 연사로 나서 "기존의 경우 게임이 블록체인을 위해 희생해왔다. 앞으로는 게임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이 필요할 때다. 아발란체가 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장은 아발란체에 대해 "세상 모든 자산의 디지털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회사를 소개한 뒤 "이더리움 계열 EVM 블록체인 중 가장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자신했다.

아발란체는 넥슨의 블록체인 '메이플스토리'를 비롯해 JP 모건, 시티은행 등 글로벌 업체와 다양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 '페이커' 이상혁이 소속된 국내 인기 프로게임단 T1과도 협업해 블록체인 티켓 서비스와 NFT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아발란체는 다양한 장르의 블록체인 게임을 지원하고 있기도 하다. 저스틴 김 지사장은 "FPS게임 '샤프넬'은 에픽 게임즈 스토어에 블록체인 게임으로는 처음으로 입점해 얼리 액세스 중이다. '오프 더 그리드'는 PS5 최초의 블록체인 게임으로 콘솔에서 첫 사례"라며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을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발란체 기반의 L1 자체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파이 킹덤'은 아발란체 기반 블록체인 게임 중 대표적인 성공사례다. 김 지사장은 "'디파이 킹덤'의 경우 일일 트랜잭션이 100만에서 300만까지 나오고 있다. 많은 이용자들이 플레이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저스틴 김 지사장은 게임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을 앞으로 제공해 블록체인 게임 대중화를 꾀한다는 복안을 밝혔다. 그는 "수년 동안 블록체인 게임의 경우 블록체인 적용을 위해 게임을 타협했는데 이제는 게임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이 필요한 때이다. 아발란체는 현존 EVM 블록체인 중 가장 빠른 실시간 블록 타임과 1초 이내 거래 완료 등 높은 성능으로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지사장은 아발란체의 장점으로 자유로운 가스피 설정과 SNS 인증을 통한 간편한 지갑 생성, 아발란체 팀의 적극적인 기술 지원 등을 꼽았다. 김 지사장은 "게임 스튜디오가 블록체인 전문가가 될 필요가 없다. 개발사가 게임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선택이 중요할 것"이라며 "아발란체의 경우 게임 전용 체인 설계에 어려움을 겪는 개발사를 위해 론칭 및 운영 전 과장을 직접 담당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지사장은 "AAA게임의 경우 인프라에 더 많은 영향을 받는데 우리 서비스를 선호하시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 우수한 성능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