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체험기] 다크앤다커 모바일, 색다른 던전 탐험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대표 이미지(제공=크래프톤).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다크앤다커 모바일'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크래프톤은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23'에서 '다크앤다커 모바일'의 시연회를 진행한다. 아이언메이스의 원작 '다크앤다커'가 넥슨과 분쟁이 진행 중인 IP라는 점에서 크래프톤이 선보이는 모바일 버전의 완성도에 대한 게임 이용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크래프톤 자회사 블루홀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모바일 RPG다. 지난 1일 크래프톤 사옥에서 진행된 미디어 시연회를 통해 게임에 대한 소개와 '지스타 2023'에서 공개될 게임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대표 이미지(제공=크래프톤).
블루홀 스튜디오 안준석 PD는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아이언메이스와 독점 라이선스 계약 체결 이후 블루홀 스튜디오에서 독자 개발하고 있다"며, "명칭이 정해지면서 원작 '다크앤다커' 느낌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그래픽 리소스를 비롯해 모든 요소들은 직접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설명에 따르면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블루홀 스튜디오가 기존 개발 중이던 '프로젝트 AB'를 기반으로 이름만 사용해 개발된 게임이다. 안준석 PD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잇는 배틀로얄 RPG로 개발 중이던 '프로젝트 AB'에 '다크앤다커'의 이름만 사용했다"며, "다만 원작 IP의 가치를 존중해 모바일에서도 최대한 비슷한 느낌을 구현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시연회를 통해 만난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던전을 탐험하며 성장하는 RPG 요소와 살아남기 위해 생존 경쟁을 펼치는 배틀로얄이 잘 어우러졌을 뿐 아니라, 모바일 환경에 맞춘 다양한 시스템으로 속도감 넘치는 전투를 느낄 수 있는 게임이었다.

게임 진행 방식은 원작과 거의 유사하다. 무작위 장소에서 시작해 던전을 탐험하고 적을 처치하며 아이템을 획득해 캐릭터를 성장시킬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던전에 구현된 다양한 함정, 좁아지는 자기장, 공격해오는 다른 이용자들의 위협을 뚫고 탈출구를 찾아 무사히 귀환해야 한다. 던전 중간에 사망한다면 해당 시점에 캐릭터가 가진 모든 것을 잃기 때문에 후반부로 가면서 긴장감이 높아진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전투는 논타깃팅 방식으로 무기마다 다른 공격 방식을 갖추고 있다. 각 무기가 가진 공격 범위가 다르며, 머리를 타격하면 보다 큰 피해를 입힐 수 있기 때문에 적과의 거리 조절이 전투의 핵심이다. 일반 몬스터들은 2-3회의 공격만으로 처치가 가능해 아이템 획득은 수월하지만 다른 이용자와의 전투 시에는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공격에 성공하는 것이 중요했다.

특히 던전 탐험의 느낌을 최대한 구현하고자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하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원작 '다크앤다커'가 1인칭 시점에서 진행됐던 것과 달리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3인칭으로 진행되면서 이용자들이 보다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PC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점 전환이 어려운 모바일 환경에서도 갑작스러운 함정이나 적의 공격에 대처가 용이해졌다.

상대방이 지나간 자리에 발자국이 남는 시스템도 모바일 환경에서 수월한 진행이 가능하도록 도왔다. 모바일게임은 PC 환경 대비 음향 시스템을 온전히 사용하는 것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발자국 시스템으로 가장 강력한 적인 다른 이용자들의 경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면서 소리로 인한 전략적인 불편을 상대적으로 줄인 모습이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다만 원작 '다크앤다커' 대비 상대적으로 밝아진 던전의 분위기는 원작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다소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횃불 등 조명을 필수적으로 활용해야 했던 원작과 달리 밝아진 배경으로 갑작스러운 함정이나 적들의 공격이 줄어들면서 긴장감과 난이도가 완화됐다. 물론 이를 통해 파밍이 보다 수월해진 것은 사실지만, 어두운 배경이 주는 긴장감을 원했던 이용자들에게는 아쉬움이 남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 인게임 이미지(제공=크래프톤).
center
'다크앤다커 모바일'(제공=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원작의 장점을 계승하면서도 모바일 환경으로의 변화에 적응하려는 노력이 돋보이는 게임이다. 높은 완성도를 갖췄을 뿐 아니라, 한 게임의 플레이 시간도 짧아 시연회에서 가볍게 즐기기 좋다.

'지스타 2023' 방문객들은 크래프톤 부스를 통해 '다크앤다커 모바일'의 고블린 방과 고블린 동굴 2종의 콘텐츠를 파이터, 레인저, 바바리안, 로그, 클레릭 5종의 캐릭터로 체험해볼 수 있다. 이외에도 퀴즈쇼, 코스튬 플레이 등의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경품도 제공될 예정이다.

원작의 게임을 좋아하거나 게임의 완성도를 확인해보고 싶은 이용자라면 '지스타 2023'을 통해 '다크앤다커 모바일'을 한 번쯤 체험해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