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엠게임, 3분기 매출 175억 원…역대 3분기 최대치 기록

center
엠게임(대표 권 이형)은 실적 발표를 통해 2023년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5억 원, 영업이익 42억 원, 당기순이익 32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1.8% 상승, 역대 3분기 매출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2022년 4분기부터 4분기 연속 분기 매출이 해당 분기 최고치를 찍으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 8월 출시한 방치형 모바일게임 '퀸즈나이츠' 마케팅 비용으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각 -32.2%, -40.8% 하락했다.

중국 '열혈강호 온라인'과 북미와 유럽의 '나이트 온라인' 해외 서비스 호조가 지속되고 있고, '퀸즈나이츠' 신작 효과가 더해져 매출 호조를 보였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엠게임은 내년 1분기 내에 방치형 RPG '퀸즈나이츠'의 글로벌 출시를 진행한다. 또한, 상반기 중 '귀혼M'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후 원작 '귀혼'이 인기를 끌고 있는 아시아권을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도 계획 중이다.

중국 게임사 킹넷이 '열혈강호 온라인' 그래픽 기반으로 제작한 모바일 MMORPG '전민강호'의 국내 서비스와 함께 신규 게임의 퍼블리싱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전민강호'는 지난 8월 중국에 출시돼 앱스토어 인기 순위 1위까지 올랐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 중인 2023년은, 4분기 PC 온라인게임의 계절적 성수기 효과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한 지난해를 뛰어 넘는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4년은 탄탄한 IP인 '귀혼'과 '열혈강호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게임 출시로 성공적인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신규 퍼블리싱 게임 발굴에 힘쓸 것이다"고 전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