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라이엇, 'TFT' 신규 세트 리믹스 럼블 업데이트…음악 축제 열린다

center
'전략적 팀 전투'에 라이엇게임즈 가상 아티스트들이 대거 등장하는 음악 축제가 열린다. 캐릭터를 배치해 맞춤 음악 리믹스를 만들어 경쟁하는 컨셉트의 신규 세트 '리믹스 럼블'이 출시됐기 때문이다.

라이엇게임즈는 '전략적 팀 전투(이하 TFT)'에 열 번째 세트 '리믹스 럼블'을 업데이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이용자들은 특성을 활성화 해 듣는 음악을 만들 수 있으며, 라이엇게임즈 대표 가상 아티스트들을 'TFT' 캐릭터로 활용할 수 있다.

'TFT'는 이번 업데이트로 다양한 음악 장르 캐릭터와 특성들이 도입됐다. 음악은 총 2개의 메인 테마 음악과 15개의 특성별 고유 음악으로 구성됐으며, 이용자들은 캐릭터를 배치해 드럼, 화음, 멜로디 등 세 가지 레이어를 자유롭게 리믹스할 수 있다. 리믹스 된 음악은 실제로 연주돼 이용자들이 직접 들으며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리믹스 럼블' 업데이트로 펜타킬, K/DA, 트루 데미지, 하트스틸(HEARTSTEEL) 등 신규 특성이 등장해 다양한 방식으로 추가 능력치가 제공된다. 펜타킬은 캐릭터들이 받는 피해가 감소하고 입히는 피해가 증가하며, K/DA는 전투 마다 빛나는 칸에 유닛을 배치해 다양한 추가 능력을 얻는 특성이다.

트루 데미지는 추가 고정 피해를 주고 아이템 장착 시 스킬에 특별한 효과를 더하며, 하트스틸은 적을 처치하면 하트를 얻고 네 번째 전투마다 이용자들이 현재 보유한 하트가 보상으로 전환되는 특성이다.

이외에도 팀이 일정 비율 이상의 체력을 잃으면 공포마를 소환하는 '컨트리', 디스코볼 주변에서 캐릭터가 전투하면 능력치가 올라가는 '디스코', 아군이 입힌 피해 점수가 올라갈 때 마다 공격력이 증가하는 '8비트'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응용한 특성이 제공된다.

음악 축제라는 컨셉트답게 특정 유닛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헤드라이너'도 등장한다. 이용자들은 특정 챔피언을 '헤드라이너'로 선택할 수 있으며, 해당 캐릭터는 보유한 특성이 2번 적용된다. 효과는 오직 하나의 챔피언에만 적용되며, 유닛 상점이 4번 바뀔 때 마다 새로운 '헤드라이너'를 구매 가능한 기회가 제공된다.

'TFT'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