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발더스 게이트3, 'TGA 2023' 올해의 게임상 수상…韓 게임 수상 실패

center
'발더스 게이트3'가 '더 게임 어워드 2023'에서 쟁쟁한 후보작들을 가운데 '올해의 게임(The Game of the Year, GOTY)'를 수상했다. 국내 이용자들의 많은 기대를 모은 '데이브 더 다이버'와 'P의 거짓'은 수상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더 게임 어워드(The Game Award, 이하 TGA)'는 캐나다 게임 저널리스트 제프 캐일리가 주최하는 행사로, '올해의 게임' 발표를 비롯해 글로벌 게임사들의 신작 발표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갖춘 북미 최대 게임 시상식이다. 이번 'TGA 2023'은 8일(국내 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피콕 시어터에서 진행됐다.

'올해의 게임'에는 '발더스 게이트3',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킹덤', '앨런 웨이크2', '마블 스파이더맨2' '레지던트 이블4',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원더' 등 한 해 동안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은 대작 게임들이 후보로 선정된 가운데, '발더스 게이트3'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center
'발더스 게이트3'는 리리안 스튜디오에서 '던전앤드래곤(D&D)'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개발한 턴제 RPG로, 2000년 출시된 '발더스 게이트2' 이후 23년 만에 출시된 정식 후속작이다. 이번 'TGA 2023'에서 '올해의 게임'을 비롯해 '최고의 RPG(Best RPG)', '최고의 멀티플레이어 게임(Best Multiplayer)' 등 총 6가지 부문에 선정되며 6관왕을 달성했다.

'발더스 게이트3'와 함께 '올해의 게임' 유력 후보로 거론된 '앨런 웨이크2'는 '최고의 게임 디렉팅(Best Game Direction)', '최고의 각본(Best Narrative)', '최고의 아트 디렉션(Best Art Direction)' 총 3가지 부문을 수상하고,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킹덤'은 '최고의 액션/어드벤처(Best Action/Adventure Game)' 부문에 선정됐다.

이외에도 '최고의 격투 게임(Best Fighting Game)'에는 '스트리트 파이터 6', '최고 운영 게임(Best Ongoing Game)' 부문에는 '사이버펑크 2077', '최고 기대작(Most Anticipated Game)'에는 '파이널 판타지 7 리버스', '최고의 음향 디자인(Best Audio Design)' 부문에는 '하이파이 러시'가 선정됐다.

center
'최고의 e스포츠 선수(Best Esports Athlete)' 부문에는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선정돼 지난 'TGA 2017' 이후 두 번째 수상에 성공했다. 이상혁은 최근 한국에서 열린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을 우승하며 세계 최초 4회 우승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항저우 아시안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금메달, LCK 스프링·서머 준우승,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3위 등 꾸준히 활약한 바 있다.

'최고의 e스포츠 게임(Best Esports Game)' 부문은 라이엇게임즈의 '발로란트', '최고의 e스포츠 대회'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최고의 e스포츠 팀(Best Esports Team)'에는 징동 게이밍이 선정됐다.

한편 한국 게임 중 시상식 후보로 선정된 네오위즈 라운드8스튜디오의 'P의 거짓'과 넥슨 민트로켓의 '데이브 더 다이버'는 수상에 실패했다. 'P의 거짓'이 후보에 오른 '최고의 RPG' 부문과 '최고의 아트 디렉션' 부문은 각각 '발더스 게이트3'와 '앨런 웨이크2'가 수상했다.

'데이브 더 다이버'는 '최고의 인디 게임(Best Independent Game)' 부문에 '씨 오브 스타즈', '코쿤', '드렛지', '뷰파인더'와 함께 후보로 이름을 올렸지만, 수상작으로 '씨 오브 스타즈'가 최종 선정됐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