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게임 EX] 올엠 “크리티카 시원하고 과도한 액션이 장점”

center
‘루니아전기’로 게임업계 출사표를 던진 올엠이 신작 ‘크리티카’를 13일 한게임 익스(EX) 신작 발표회에서 공개했다.

‘크리티카’는 ‘초(超) 액션’을 표방하고 있다. 과장되지만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릴 수 있는 액션 게임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개발진의 포부다. 인터뷰에 참여한 김영국 개발총괄 이사는 “크리티카를 통해 다시 한번 세계 정복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아래는 일문일답.

Q 과거 ‘루니아전기’ 때 세계를 정복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크리티카’ 때도 마찬가진가.
A 김영국 이사=루니아 때 개발팀 이름이 ‘세계정복공작단’이었다. 그래서 세계정복을 하겠다는 말을 했다. 루니아는 마니악한 부분, 부족한 부분이 솔직히 있었다. 그때 많이 배웠다. ‘크리티카’를 통해서 다시 한번 세계정복을 꿈꿔 보려고 한다. 하지만 팀 이름은 바꿀 것이다(웃음).

A 이종명 대표=당시에는 세상 높은 것 모르고 기고만장 했다. 지금은 많이 겸손해졌다. 말은 이렇게 해도 ‘감히’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다만 열심히 해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게다.

Q 중국 CDC와의 로열티 분쟁은 어떻게 진행 중인가.
A 이종명 대표=아쉽지만 돈을 못 받고 종료가 된 상태다. 소송 등을 고려했지만 승산이 없다고 판단했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 않는가.

Q 크리키타 초 액션을 꿈꾸고 있어 자칫 유치해 보일 수도 있다.
A 김영국 이사=초 액션이라는 것은 이용자들이 원하는 것이 짧은 시간에 시원하게 즐겁게 스트레스를 푸는 것을 뜻한다. 카툰렌더링 방식이 과장되게 표현해도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부분이 있다. 강한 부분에서 이펙트를 주고 약한 부분에서는 죽이는 방식으로 잘 맞춰 나가겠다.

Q 오토타켓팅을 도입한 이유는.
A 김영국 이사=빠른 액션을 추구하기 위해 그랬다.

Q 액션 외에 개발시 공들인 부분은.
A 김영국 이사=루니아 때 배운 것이 이용자들이 원하는 목표가 있으면 게임을 참 재미있게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크리티카’에서는 캐릭터 레벨대에서 즐길 수 있는 목표를 세부적으로 정했다. 이를 통해 캐릭터 육성의 세세한 재미를 주려고 했다.

Q 그래픽 특징은.
A 권혁 이사=개성 있는 캐릭터를 추구하고자 노력을 많이 했다. 정통 판타지는 추구하는 과장된 액션을 표현하는 게 부족해서 현대적인 부분을 가미해서 캐릭터를 만들었다. 60% 정도 완성된 상태라 끝까지 끌어올린다면 충분한 만족을 줄 것이라 믿는다.

Q 하고 싶은 말은.
A 이종명 대표=몇 년을 준비해서 게임을 준비해서 잘키운 딸을 시집 보내는 느낌이다. 설레고 흥분된다. 이런 자리를 마련해 준 NHN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 많은 관심 부탁한다.

[제주=데일리게임 곽경배 기자 nonny@dailygame.co.kr]

◆관련 기사
[한게임 EX] 바른손게임즈 이상민 대표 “아케론으로 새 장르 개척”
[한게임 EX] KOG 이종원 대표 “파이터스클럽 RPG 요소로 대중성 확보"
[한게임 EX] IMC게임즈 김학규 대표 “도트장인이 한땀한땀 찍어 만든 게임”
[한게임 EX] 프로야구더팬의 키워드 '리얼' '그래픽' '분석' '상황'
[한게임 EX] 정욱 대표 “올해는 RPG와 스포츠에 주력”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