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체험기]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생생한 몰입감의 오픈월드 게임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대표 이미지(제공=넷마블).
고품질 애니메이션 풍 연출에 콘솔 컨트롤러의 진동으로 생동감이 더해지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갖춘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 공개를 눈앞에 두고 있다.

넷마블은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23'에서 신작 수집형 RPG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의 시연회를 진행한다. 원작 '일곱 개의 대죄' 애니메이션이 글로벌 인기 IP일 뿐 아니라, 넷마블이 선보인 전작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도 전 세계 600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후속작에 대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넷마블에프앤씨에서 개발 중인 오픈월드 수집형 RPG다. 원작 주인공 멜리오다스와 엘리자베스의 아들 트리스탄이 동료들과 함께 시공간이 뒤틀린 세계를 되돌리기 위해 각 지역을 탐험하는 여정이 담겨있다. 원작자의 스토리 감수 및 캐릭터 디자인 설계로 멀티버스 형식의 고유 이야기 진행될 예정이다.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게임 속 배경(제공=넷마블).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캐릭터 연출(제공=넷마블).

지난 9일 넷마블이 진행한 '지스타 2023' 미디어 시연회를 통해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시연회를 통해 만난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원작에 없는 멀티버스 고유 이야기를 화려한 그래픽에 뛰어난 연출과 풍성한 콘텐츠를 갖춘 오픈월드 게임이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화려한 그래픽과 압도적인 연출로 빠르게 게임 속 세계관에 몰입할 수 있었다. 특히 콘솔 컨트롤러의 진동은 생동감을 더하며 이야기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게임 속 연출(제공=넷마블).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캐릭터 능력을 활용해 퍼즐을 푸는 장면(제공=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시연회를 통해 게임의 초반부인 주인공 트리스탄이 미지의 공간을 탐험하던 중 아티팩트 '별의 서'와 조우하고 과거 인물들이 현실로 돌아오는 이상 현상이 발생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언리얼 엔진5로 개발된 생동감 그래픽은 원작 애니메이션의 느낌에 충실히 구현됐을 뿐 아니라 머리카락, 나무, 물결 등 캐릭터 및 배경 요소들이 바람에 흔들리는 등 생생한 연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미니게임 형식으로 연계된 색다른 연출로 이용자들이 빠르게 세계관에 몰입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무엇보다 콘솔 컨트롤러의 진동은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넘어서는 듯한 수준의 높은 연출에 깊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게임 속 장비 창(제공=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의 전투는 무기와 영웅 조합으로 자신만의 전투 스타일을 만드는 전작 보다 전략성이 한층 향상됐다.

이용자들은 4명의 영웅(캐릭터)을 하나의 팀으로 구성하고 상황에 맞게 캐릭터를 교체해 사용할 수 있다. 영웅은 3가지 무기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무기 종류에 따라 스킬과 필살기가 변경된다. 쌍검을 장착할 경우 빠른 속도의 연속 공격이 가능하며, 대검을 장착하면 상대적으로 느리지만 강력한 공격이 가능한 방식이다.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전투 장면(제공=넷마블).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전투 장면(제공=넷마블).
영웅들의 스킬이 결합돼 발동하는 협동기도 존재한다. 합기 시스템은 영웅 구성에 따라 필살기 연출이 변경돼 특별한 효과가 제공되는 동시에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또한 영웅 교체 시 스킬이 태그 스킬로 발동돼 적에게 공격을 가할 수도 있다.

보스전은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전투의 꽃이라 할 수 있다. 시연회에서 제공된 오픈월드 모드를 통해 보스전의 일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보스의 공격을 회피하고 상황에 맞게 스킬을 발동하며 강력한 적을 공략하는 재미는 원작 '일곱 개의 대죄'를 모르는 이용자들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오픈월드 콘텐츠 낚시(제공=넷마블).
center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탈것 이동 장면(제공=넷마블).
오픈월드에서 제공되는 풍성한 콘텐츠는 어드벤처 탐험의 재미를 더했다. 곳곳에서 적과 전투하고 퍼즐을 풀어 이동할 뿐 아니라 낚시, 채집 등 다양한 모험 콘텐츠가 제공된다. 또한 물 속에서 수중 탐험을 진행하거나, 탈것을 이용해 비행하는 등 다채로운 이동 방식으로 오픈월드 게임의 매력이 잘 구현됐다.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높은 수준의 그래픽과 연출로 원작 '일곱 개의 대죄' 팬들을 자극하고, 풍성한 콘텐츠로 누구나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수집형 RPG다. '지스타 2023' 방문객이라면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을 즐겨볼 것을 추천한다. 특히 컨트롤러로 체험을 진행한다면 원작에 없는 이야기를 압도적인 연출로 생동감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