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스타23] 엔씨 김택진 대표 "MMORPG 아닌 새로운 장르 도전, 현재 진행 중"

16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지스타 2023' 엔씨소프트 부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모습.
16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지스타 2023' 엔씨소프트 부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모습.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MMORPG 장르가 아닌 다양한 장르의 미공개 프로젝트를 앞으로 계속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지스타 2023' 엔씨소프트 부스에 방문해 취재진과 간단한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김택진 대표는 "8년만의 '지스타' 출전이라 빠진 점이 없는지 걱정과 우려로 새벽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MMORPG가 아닌 새로운 장르의 게임으로 이용자들을 만나는데 게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주시면 보다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스타 2023' 참가 소감을 밝혔다.

엔씨 '지스타' 출품작에 대해 김택진 대표는 "게임 분야가 발전하고 있는 시점에서 엔씨소프트가 할 수 있는 것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출품된 게임들이 MMO 슈팅, 캐주얼, 서브컬처 등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진행 중이라는 점을 중점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또한 앞으로 준비 중인 신작에 대해 "올해 2종의 작품을 선보이지만 내부적으로 내년과 내후년을 더 기대하고 있다"며, "콘솔 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독창적인 게임 개발을 베테랑 개발자들과 함께 준비 중이며, 다음 기회에 말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앞으로의 비전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택진 대표는 "'지스타'에는 엔씨 외에도 재미있는 게임이 많으니 현장에 오셔서 결과물들을 흥미를 갖고 봐주길 바라며, 엔씨소프트 부스에도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방문객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벡스코(부산)=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