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데브시스터즈, 2분기 실적 악화…하반기 반등 기대

center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8일 K-IFRS 연결기준 2023년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는 2023년 2분기 매출액 383억 원, 영업손실 131억 원을 기록했다. 기존 라이브 게임들의 서비스 장기화로 인해 매출 규모가 축소됐고, 신규 게임 개발 및 IP 사업 확장 등 미래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 지속으로 손실 규모가 증가된 데 기인한다.

데브시스터즈는 올 하반기 출격 예정인 신작들을 중심으로 매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는 복안이다.

먼저, 오는 24일 신규 IP 기반의 모바일 신작 '브릭시티' 출시를 통해 샌드박스 시티 빌딩이라는 새로운 장르의 포문을 연다. '브릭시티'는 국내와 더불어, 샌드박스 장르의 핵심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을 중심으로 서비스 공략에 나서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쿠키런' IP 기반 실물 카드 형태의 TCG(Trading Card Game) '쿠키런: 브레이버스'도 내달 1일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출사표를 던진다.

또한,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 중국 2차 테스트를 8월 중 진행해 현지 출시를 위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퍼즐 어드벤처, 협동 액션, 실시간 배틀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개발과 VR, 애니메이션, 굿즈 및 라이선싱 등 새로운 사업 확장을 통해 '쿠키런' IP의 가능성 확대 및 이용자 경험 다각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