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카오게임즈 신작 '스톰게이트' 향후 개발 로드맵 발표

(제공=카카오게임즈).
(제공=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RTS(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스톰게이트'의 스팀 얼리 액세스(앞서 해보기) 출시를 앞두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임의 상세 정보를 공개했다.

'스톰게이트'는 미국의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가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국내 서비스를 맡은 RTS 신작으로, 전통적인 RTS 문법을 유지하면서도 신규 이용자들이 쉽게 학습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인간으로 구성된 '뱅가드' 종족과 외계 종족 '인퍼널',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셀레스철'까지 총 세 종족이 등장한다.

현재 '스톰게이트' 공식 홈페이지에는 지금까지의 개발 과정은 물론, 향후 개발 로드맵까지 공개됐다. '스톰게이트'에 등장하는 종족 및 영웅들의 정보는 물론, 공개된 '스톰게이트' 관련 영상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지금까지 공식 홈페이지에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스톰게이트'는 서비스 시작 시점에 1대1 대전, 3인 협동, 캠페인 모드 등이 선보여진다. 이어 올해 안으로 신규 협동 모드 맵과 협동 모드 전용 신규 영웅, 추가 캠페인 미션 등의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제공=카카오게임즈).
(제공=카카오게임즈).
개발사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가 개발 초기부터 비중 있게 언급해 온 '맵 에디터' 공개도 예고됐다. '맵 에디터'를 사용하면 게임의 지형, 유닛 배치, 자원 분포, 건물 위치 등을 세밀하게 설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상세한 내부 설정도 조정할 수 있어, 숙련된 이용자가 사용 시 RTS의 장르적 한계를 넘은 새로운 결과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가 자체 개발한 '스노우플레이'와의 시너지 역시 주목할 만한 요소다. '스노우플레이'는 다수의 유닛을 동시에 조작하는 RTS의 장르적 특성에 맞춰 최적화된 '스톰게이트' 전용 엔진으로 유닛 반응 속도 향상뿐 아니라 맵 에디터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시스템이 탑재됐다. 해당 시스템에 대한 상세 정보는 올해 중 공개 예정이며, 2025년 중 정식 도입될 예정이다.

2025년 개발 로드맵에서는 게임의 향후 방향성을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이용자 간 3대3 대전, '뱅가드' 종족 캠페인의 마지막 챕터와 '인퍼널' 종족 캠페인 추가가 예고됐다. 또한, 본격적인 e스포츠 시장으로의 저변 확대를 목표로 게임 내 다양한 시스템이 추가되며, RTS 장르 초심자도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새롭고 직관적인 기술이 도입될 계획이다.

한편, '스톰게이트'는 7월31일 사전 팩 구매자를 대상으로 사전 서비스 오픈 후, 8월14일 전체 이용자를 대상으로 스팀 얼리 액세스 서비스가 시작된다.
(제공=카카오게임즈).
(제공=카카오게임즈).


김형근 기자 (noarose@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ad